북한, 남한 DMZ 유네스코 등록 추진 비난
북한, 남한 DMZ 유네스코 등록 추진 비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3.20 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의 2020년 업무계획 중 비무장지대 관련 내용

북한이 남한 문화재청이 밝힌 군사분계선 비무장지대(DMZ)의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 등록 추진 계획에 대해 정상적인 사고로 이해할 수 없는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얼마 전 남한 문화재청에서 올해말까지 군사분계선 비무장지대를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의 잠정목록으로 공동등록하겠다는 내용의 2020년 업무계획이라는 것을 공표했다”며 “정말이지 조선 사람의 정상사고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발상 아닌 발상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한시 바삐 들어내야 할 분열의 가시철조망과 참혹한 전쟁의 잔해, 원한의 콘크리트 장벽 따위들이 어떻게 ‘우리 민족이 공동으로 보존하고 자랑해야 할 대상’으로 ‘탁월한 가치가 있는 세계문화유산’이 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바라보기만 해도 저주와 분노를 자아내는 군사분계선 비무장지대를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하고 관광지대, 돈벌이 공간으로 만들겠다는 것이야말로 민족의 얼이라고는 조금도 찾아볼 수 없는 쓸개 빠진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는 결국 그들의 머리 속에는 비무장지대를 고착화, 합법화, 상품화하여 민족분열과 동족대결의 비극을 영속시키려는 반민족적사고, 엽전구멍으로 세상을 내다보는 수전노의 관점만이 맴돌고 있다고 밖에 달리 생각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남한 당국은 이런 어처구니없는 놀음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정세를 긴장시키는 각종 무분별한 전쟁연습과 무력증강책동부터 중지해야 한다는 민심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