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전쟁 억제력 더 한층 강화”
북한 “핵전쟁 억제력 더 한층 강화”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5.2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개최하고 핵전쟁 억제력을 더 한층 강화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북한 로동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이 당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지도했다고 5월 24일 보도했다.

확대회의에는 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들과 로동당 군위원회 집행위원회 위원들, 군종 및 군단급 단위 지휘관들과 정치위원들, 국가보위성, 인민보안성, 호위사령부를 비롯한 각급 무력기관의 지휘성원들, 당중앙위원회 주요 부서 부부장들이 참가했다고 한다.

로동신문은 회의에서 혁명 발전의 관건적인 시기에 조성된 대내외 정세 속에서 국가방위력과 전쟁억제력을 더 한층 강화해야 할 필수적 요구로부터 출발해 나라의 정치적 안정과 자주권을 보위하며 적대 세력들의 지속적인 크고 작은 군사적 위협들을 견제할 수 있도록 전반적 무장력을 더욱 비약시키기 위해 중요한 군사적 대책들과 조직 정치적 대책들이 연구 토의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로동신문은 이번 확대회의에서 국가무력건설과 발전의 총적 요구에 따라 나라의 핵전쟁 억제력을 더 한층 강화하고 전략 무력을 고도의 격동상태에서 운영하기 위한 새로운 방침들이 제시됐다고 밝혔다.

북한은 새로운 방침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핵전쟁이 언급된 만큼 핵과 관련된 무기에 관한 방침으로 추정된다. 일각에서는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과 관련됐을 수 있다고 예상하고 있다.

로동신문은 또 회의에서 인민군 포병의 화력타격능력을 결정적으로 높이는 중대한 조치들이 취해졌다고 소개했다. 또 리병철이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선출됐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확대회의에서 군대에 대한 당의 유일적 영도를 철저히 실현하고 군사, 정치, 후방, 보위사업을 비롯한 모든 사업을 철두철미 당의 사상과 의도에 맞게 조직 진행해 나가기 위한 당적 지도를 강화할 것에 대해 강조했다고 한다. 또 무장력이 군사정치 활동에서 항구적으로 견지해나갈 중요 문제들과 과업과 방도들에 대해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결정된 새로운 군사적 대책들에 관한 명령서들과 중요군사교육기관의 책임과 역할을 높이기 위한 기구개편안에 관한 명령서, 안전기관의 사명과 임무에 맞게 군사지휘체계를 개편할 것에 대한 명령서, 지휘성원들의 군사칭호를 올려줄데 대한 명령서를 비롯한 7건의 명령서들에 서명했다고 한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