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양콤퓨터기술대학, 북한식 번역 시스템 개발
북한 평양콤퓨터기술대학, 북한식 번역 시스템 개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6.05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선전매체 아리랑메아리는 평양콤퓨터기술대학이 컴퓨터 지원 번역체계를 개발, 도입했다고 6월 5일 보도했다.

아리랑메아리는 컴퓨터 지원 번역체계가 언어장벽을 해소하는데 절실히 필요한 정보기술제품이라고 소개했다.

대학 연구원들은 자연언어 문서번역에 컴퓨터 지원 번역체계를 적극적으로 응용하고 있는 세계적인 추세에 맞게 성능 좋은 프로그램을 북한식으로 개발할 목표를 세웠다고 한다.

대학 연구들은 이 과정에 방대한 양의 자료기지(DB)를 구축하고 6개 어종에 수백 만개의 올림말로 구성된 통합전자사전을 완성했다. 이들은 이어 검색속도와 정확도가 높은 컴퓨터 지원 번역체계를 북한식으로 개발해 번역의 신속성과 정확성, 과학성을 담보할 수 있는 담보를 마련했다고 한다.

아리랑메아리는 새로 개발된 컴퓨터 지원 번역체계가 사용자가 번역하려는 원천문장과 일치하거나 유사한 문장의 번역문들을 높은 정확도로 화면에 보여주는 것으로 번역 사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또 무의미한 중복번역 작업을 피하게 하고 번역속도를 훨씬 높일 수 있어 실용적이라고 아리랑메아리는 주장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