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도 비 피해 발생...730동 침수, 179동 무너져
북한도 비 피해 발생...730동 침수, 179동 무너져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8.07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지속되는 폭우로 인해 북한에서도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현지를 방문해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북한 로동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이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의 큰 물(홍수) 피해 상황을 현지 지도했다고 8월 7일 보도했다.

로동신문은 최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연일 내린 많은 비와 폭우에 의해 은파군 대청리 지역에서 물길제방이 터지면서 단층살림집 730여동과 논 600여정보가 침수되고 179동의 살림집이 무너지는 등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폭우와 관련해 북한이 처음으로 피해 상황을 발표한 것이다. 북한은 인명 피해는 없다고 설명했다.

로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피해 상황을 보고 받고 피해지역 복구와 관련한 구체적인 과업과 방도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위원장 예비 양곡을 해제해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세대별로 공급하는 지시를 했다고 한다. 또 그는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침구류와 생활용품, 의약품 등 필수물자들을 시급히 보장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 사업을 당중앙위원회 부서들과 본부 가족세대들이 전적으로 담당할 과업으로 지적했다고 한다.

또 김 위원장은 은파군 농장마을 800세대를 새로 건설하도록 지기했으며 피해복구 건설 사업에 군대를 동원하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인민군을 긴급이동 전개시켜 파괴된 살림집과 도로 등의 정리 사업을 추진하도록 지시했다는 것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