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실장 “문재인 대통령 친서 들고 방북”
정의용 실장 “문재인 대통령 친서 들고 방북”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9.04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5일 방북 시 김정은 북한 로동당 위원장과의 면담 여부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4일 밝혔다.  

정의용 실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5일 방북 일정에 대해서 설명했다. 

정 실장은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과 5일 오전 7시40분경 성남 서울공항에서 특별기편(공군 2호기)으로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한다. 현재 예정된 체류기간은 5일 하루다.

정 실장은 이번 특사단 방북목적에 대해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9월 중 평양에서 개최하기로 남북 간 합의한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 일정과 의제 등에 대해 논의하고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여러 협의를 진행해 9월 정상회담에서 구체적 합의를 이뤄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달성을 위한 방안 협의도 논의 대상이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과의 면담에 대해선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다. 평양에 도착한 이후, 세부일정이 확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친서는 휴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