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의원 “북한이탈주민 근로자 평균 근속기간 일반 국민 40% 수준”
이상민 의원 “북한이탈주민 근로자 평균 근속기간 일반 국민 40% 수준”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10.08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민 의원 모습  출처: 이상민 의원실

이상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0월 8일 북한이탈주민 임금근로자의 평균 근속기간이 일반 국민의 40%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상민 의원이 북한이탈주민 정착실태조사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북한이탈주민의 경제활동참여율은 꾸준히 증가해 62.1%로 일반 국민과 큰 차이가 없는 반면 평균 근속기간은 일반 국민의 40%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북한이탈주민 임금 근로자들은 일반국민 대비 높은 단순노무직, 일용직 비율과 낮은 임금의 특성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민 의원은 “북한이탈주민의 경제활동이 증가했으나 임금 격차와 고용안정성은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며 “짧은 근속기간과 저임금, 단순노무, 일용직 고용형태를 보이는 북한이탈주민 경제활동의 특수성을 반영한 정착지원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