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원-하나재단-국립정신건강센터, 북한이탈주민 정신건강 지원 업무협약 체결
하나원-하나재단-국립정신건강센터, 북한이탈주민 정신건강 지원 업무협약 체결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11.19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와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은 국립정신건강센터와 서울 광진구 국립정신건강센터에서 11월 19일 북한이탈주민 정신건강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3개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북한이탈주민 정신건강 사업 및 지원체계 구축, 조사연구 및 교육훈련, 정신건강 의학적 자문 및 진료 등을 위한 상호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이주태 하나원 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코로나 블루 등 정신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 북한이탈주민 역시 세심한 관심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이번 협약이 체결된 점을 매우 뜻 깊게 생각하며 지역사회 탈북민의 정신건강 지원을 위한 관계기관의 역량과 자원을 활용할 수 있게 돼 마음 든든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인성 하나재단 이사장은 “북한이탈주민이 탈북과정 및 정착과정에서 겪는 심리적 어려움에 대한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체계가 마련돼 감사한다”며 “전국 25개 하나센터와 협력해 실질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연계돼 잘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