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통일부 장관 삼성, SK 등 기업 관계자들 만나
이인영 통일부 장관 삼성, SK 등 기업 관계자들 만나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11.23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통일부

통일부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1월 23일 경제계 인사들을 만나 남북 경제협력에 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2018년 9월 남북정상회담 시 평양 방문에 동행했던 기업들을 중심으로 삼성, SK, LG, 현대와 대한상공회의소, 한국경영자총협회 등 경제단체 그리고 현대아산, 개성공단 기업 협회 등 남북경협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인영 장관은 “미국 대선 이후 한반도의 정세가 새로운 변곡점을 맞이했는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재가동하기 위해 미국 차기 정부와 긴밀히 협의하고,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의 구조를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차기 미국 행정부의 대북 정책이 한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구상, ‘포괄적 합의, 단계적 이행’의 비핵화 접근법과 많은 부분에서 조응하기 때문에 이 기회를 잘 살리면 한반도 평화 정착에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작은 정세에서 큰 정세로의 전환기에 정부와 기업이 역할 분담을 통해 ‘남북경협의 시간’을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정부는 남북경협 리스크 요인 극복 등 경협 환경 마련, 북한지역 개별관광/철도·도로 연결 등 남북합의사항 이행, 개성공단 사업의 재개, 호혜적 ‘유무상통(有無相通)’의 경협사업 발굴·추진 등을 착실히 준비하고, 기업들이 산업혁명 4.0 시대에 ‘남북경협의 2.0 시대’를 열어나갈 창의적이고 새로운 접근을 준비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장관은 특히 코로나 백신·치료제 개발, 제재의 유연한 적용 등이 도래하면 남북 경협은 예상보다 빨리 시작될 수도 있음을 강조하고 이런 차원에서 향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 남북경협 비전과 대응을 위한 ‘기업-정부 정기협의’를 제안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경제계 인사들은 기업은 불확실성을 기피하는 만큼 남북관계의 안정적 발전을 기대하면서 앞으로 정부와 함께 남북경협의 시간을 준비해 나가기를 희망했다. 이를 위해 정확한 북한정보 제공 등 정부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재계와 소통해줄 것을 요청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