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NSC 북한 열병식 관련 "남북 합의사항 반드시 지켜져야"
청와대 NSC 북한 열병식 관련 "남북 합의사항 반드시 지켜져야"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10.1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10월 11일 오전 북한 로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과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회의가 개최됐다”며 “상임위원들은 김정은 위원장의 북한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연설 내용을 분석하고, 상호 무력충돌과 전쟁을 방지하기 위한 남북 간 여러 합의사항들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NSC 상임위원회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국가안보실 1차장,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다.

NSC 상임위원들은 이번에 공개된 새로운 무기체계들의 전략적 의미와 세부사항에 대해 계속 분석해 나가기로 했으며, 이에 대비한 한국의 방어 능력도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

또 상임위원들은 서해상 한국 국민 사망사건이 조기에 규명될 수 있도록 우리측 제안에 북측이 전향적으로 호응해 줄 것을 촉구했다.

상임위원들은 환경이 조성되는 대로 남북관계를 복원하자는 북한의 입장에 주목하면서 향후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관계부처들이 조율된 입장으로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