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협회 “통일부 탈북민 기자 배제 심각한 우려”
기자협회 “통일부 탈북민 기자 배제 심각한 우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0.1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자협회가 최근 통일부가 탈북민 출신 기자를 취재에서 배제한 것에 대해 심각한 언론자유 침해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한국기자협회는 18일 성명을 통해 “통일부의 특정 기자 배제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통일부는 지난 15일 판문점 우리지역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 취재를 위해 구성된 공동취재단에서 탈북민 기자라는 이유로 조선일보 기자를 일방적으로 배제시켰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통일부가 자의적 판단에 따라 취재기자들을 선별하겠다는 것이냐며 부처의 이해관계에 따라 특정 기자를 배제하는 것은 심각한 언론자유의 침해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특히 공동취재단 구성이 지금까지 출입기자단과 언론사에 의해 결정되어 온 것이 관행이라며 지금까지 어떤 부처에서도 공동취재단 구성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협회는 국경없는기자회가 매년 발표하는 세계언론자유지수에서 70위까지 추락했던 한국의 언론자유지수를 이번 정부에서 43위까지 회복해 세계 각국의 관심을 이끌어 냈지만 통일부가 이번 정부가 쌓아온 언론과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스스로 언론자유지수를 끌어내려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위상을 낮추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기자협회는 통일부에 이번 취재기자의 일방적 배제와 관련해 재발 방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통일부는 남북고위급 회담을 취재하기로 한 조선일보 기자가 탈북민 출신이라는 이유로 취재 당일 일방적으로 취재를 배제한다고 통보했다. 통일부는 북한의 요청이 없었지만 조명균 장관이 자체적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야당과 언론계에서 통일부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