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송이버섯 답례로 귤 200톤 북송”
청와대 “송이버섯 답례로 귤 200톤 북송”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1.11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11일 아침 8시 한국군 수송기가 제주산 귤을 싣고 제주공항을 출발해 평양 순안공항으로 향했다고 밝혔다. 

평양으로 보내는 귤은 9월 평양정상회담 때 북측이 송이버섯 2톤을 선물한 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남측이 답례하는 것입니다. 귤은 모두 200톤으로 10kg 들이 상자 2만개에 담겼다.

천해성 통일부차관과 서호 통일정책비서관이 아침 8시 발 군 수송기를 타고 평양으로 가서 북측에 답례선물을 인도했다.

200톤의 귤은 11일과 12일 이틀에 걸쳐 하루에 두 번씩 모두 4차례로 나눠서 운반이 된다. 한 차례 운반 때마다 수송기(C-130) 4대가 함께 움직인다.

군 수송기 4대는 11일 아침 8시 제주공항을 출발해 오전 10시 평양에 도착한 뒤 오후 1시에 돌아올 예정입니다. 수송기는 다시 귤을 싣고 오후 3시 제주를 출발해 5시 평양 도착, 저녁 8시 제주 귀항 예정이다. 12일 비행 일정도 똑같이 진행된다.

이번 귤 북송은 북한 선물에 대한 답례 차원이지만 한편으로 김정은 북한 로동당 위원장의 답방을 기대하는 표현으로 해석되고 있다. 과연 북한이 귤을 어떻게 배분하고 어떤 반응을 나타낼지 주목된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