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오픈소스 공개
SK텔레콤,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오픈소스 공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2.16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자사의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메타트론(Metatron)’ 일부를 오픈소스로 공개해 개발자 동반성장 및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고 16일 밝혔다.

SK텔레콤의 메타트론은 기업이 보다 손쉽게 빅데이터를 준비, 정제하고 AI 기반의 기술을 개발, 상용화할 수 있게 도와주는 솔루션이다. 지난 2016년 개발 이래 SK텔레콤의 통신 인프라 관리, T맵 데이터 플랫폼, SK 하이닉스의 산업 솔루션은 물론 IBK, 인도 통신사 바르티 에어텔(Bharti Airtel) 등 국내외 10여개사에서 활용 중이다.

SK텔레콤은 메타트론의 활용방식에 따라 기업의 빅데이터 인프라에 활용되는 ‘메타트론 어플라이언스(Appliance)’, 대용량 데이터 분석·시각화를 위한 ‘메타트론 디스커버리(Discovery)’, 제조현장에서 이미지 분석을 통해 불량을 검출하는 ‘메타트론 머신 비전(Machine Vision)’ 등 솔루션으로 개발해 고객사에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메타트론 디스커버리’의 오픈소스 공개를 통해 협력사 및 개발자들이 대용량 데이터를 분석, 시각화할 수 있는 기술적인 토대로 제공하고 관련된 자사의 노하우도 사회와 지속 공유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11월 메타트론을 통한 생태계 활성화 노력의 일환으로 개발자 및 파트너 기업 관계자 400여명을 초대해 시너지 창출 방안을 모색하는 ‘DDC with 메타크론 2018(Digital Determination Conference 2018)’ 컨퍼런스를 개최한 바 있다.

SK텔레콤은 앞으로도 크고 작은 규모의 개발자 밋업 행사를 주최하여 ‘메타트론 디스커버리’에 대한 개발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동반성장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활용할 계획이다.

장홍성 SK텔레콤 장홍성 IoT/데이터사업단장은 “SK텔레콤은 메타트론 디스커버리의 오픈소스 공개를 통해 개발자, 기업고객과 함께 하는 빅데이터 생태계를 조성하고 고객에게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