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까지 4대 보안기술 개발 3700억 투입"
"2024년까지 4대 보안기술 개발 3700억 투입"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2.31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최근 정보보호 R&D 중장기 전략 수립
정보보호 R&D 중장기 전략의 목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보안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2024년까지 보안 핵심기술을 개발하는데 370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핵심기술 개발 뿐 아니라 기업 양성, 인력 양성 등 정부는 2024년까지 정보보호 생태계 혁신에 약 4500억 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12월 31일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과기정통부는 최근 '정보보호 R&D 중장기 전략'을 수립했다. 

이 전략은 4차 산업혁명 시대 보안위협 대상과 범위가 확대되고 공격 형태가 진화함에 따라 이에 대응하기 위한 정보보호 기술을 개발함과 동시에 글로벌 수준의 보안 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것이 목표다.

NK경제가 입수한 과기정통부 정보보호 R&D 중장기 전략 문건에 따르면 정부는 '4차 산업혁명시대 정보보호 기술 강국실현'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3대 전략 목표를 설정했다. 첫 번째는 G2급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다. 한국의 보안기술력을 2025년까지 미국 등과 대비해 95% 수준으로 높이겠다는 목표다.

두 번째는 글로벌 보안제품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이다. 한국의 세계 1등 보안제품을 2025년 4종 확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세 번째로 사이버위협 피해를 2025년까지 4.5%로 낮출 방침이다.

글로벌 수준 사이버보안 기술력 확보를 위해 4개 분야의 연구개발(R&D)이 진행된다. 4개 분야는 지능형 콘텐츠 보안, 서비스 플랫폼 보안, 융합 네트워크 보안, 스마트 디바이스 보안이다. 4개 분야에 약 3700억 원 규모로 15개 과제가 진행된다.

과기정통부는 4차 산업혁명 대응 사이버보안핵심 기술 개발 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 검토를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간은 2020년부터 2024년까지이며 규모는 약 3726억 원이다.

또 정부는 도전적 정보보호 신기술 개발을 유도하고, 우수 연구자를 선별해 집중 지원할 수 있는 챌린지 방식 R&D 프로그램인 '사이버 그랜드 챌린지'를 진행한다.

역할 중심의 정보보호 전문연구실도 확대한다. 파급력이 높은 고난이도 신기술, 국가 사회 측면 미래 사이버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수 있는 분야에 우선 정보보호 전문연구실을 추진한다는 것이다. 전문연구실은 대학과 전문기관에 지원되며 규모는 약 225억 원으로 알려졌다.

과기정통부는 생활 속 사이버 문제 해결을 위한 리빙랩도 도입한다. 리빙랩은 국민들이 청원, 설문 등으로 실생활과 밀접한 보안 문제를 제시해 연구를 진행하고 이를 시민, 정부, 기업 등이 공동으로 검증하는 방식이다. 통신, 금융, 안전, 개인정보보호 등이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과기정통부는 또 우수 정보보호 스타트업을 발굴, 지원한다. 정보보호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경쟁력 및 아이디어를 보유한 스타트업를 전략적으로 선정해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기존 기술제안서 방식에서 벗어난 투자 경쟁 평가 방식으로 지원업체를 선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도 정부는 정보보호 R&D 데이터셋 공유 활성화, 정보보호 전문인력 양성, 글로벌 진출을 위한 기업 국제공동연구 등도 지원한다.

과기정통부의 '정보보호 R&D 중장기 전략'에 따르면 정부는 정보보호 생태계 조성을 위해 약 4500억 원 이상을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과기정통부는 내년 1분 중 구체적으로 신규 사업을 기획해 추진할 예정이다.

4500억 원에는 앞서 설명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야 하는 3700억 원 규모의 핵심기술 개발이 포함돼 있다. 따라서 예타가 통과돼야 사업 추진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내년 초 예비 타당성 조사 추이에 따라 정보보호 R&D 중장기 전략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 독자님들의 뉴스레터 신청이 NK경제에 큰 힘이 됩니다. 많은 신청 부탁드립니다.

NK경제 뉴스레터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