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AWS, 국내 금융권 겨냥 클라우드 서비스
LG CNS-AWS, 국내 금융권 겨냥 클라우드 서비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1.31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CNS는 아마존웹서비스(AWS)와 손잡고 금융 클라우드 사업 확대를 위해 금융 맞춤형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31일 밝혔다.

두 회사는 LG CNS의 20년 간 국내 금융사업 프로젝트 수행 경험 및 노하우와 국내 클라우드 구축·운영 역량, AWS의 글로벌 클라우드 역량을 결합해 6개 금융산업별(은행, 카드, 생보, 손보, 증권, 캐피탈) 업무 특성에 최적화된 ‘한국형 금융 클라우드 모델’을 공동 개발했다.

한국형 금융 클라우드 모델은 금융 업무 특성, IT 정책 및 관련 국내 법규제를 반영한 클라우드 서비스 모델이다.

예를 들어 비대면채널, 자산운용, 재무 및 리스크 관리와 같은 전체 금융업무의 공통영역과 함께 은행은 여수신, 외환, 대행 업무 업무, 카드는 발급, 정산 업무, 보험은 대면채널, 신계약, 유지, 지급 업무 등 각 분야에 업무 특성을 반영한 클라우드 모델이다. 두 회사가 만든 한국형 금융 클라우드 모델은 프라이빗(private)과 퍼블릭(public) 클라우드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모델이다.

개인정보 등 중요 고객 정보를 포함하는 계정계와 같은 영역은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거래 기록을 관리하고 분석하는 정보계와 같은 영역은 퍼블릭 클라우드로 구성하는 등 금융사가 클라우드로 전환하기 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두 회사는 클라우드를 처음 도입하는 금융사들이 쉽고 빠르게 클라우드 전환을 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전환 컨설팅부터 구축, 운영 전반의 서비스도 공동으로 제공한다.

LG CNS는 한국형 금융 클라우드 모델은 복잡하고 까다로운 금융감독 규정 및 정보보안 규정을 준수해야 하는 우리나라 금융산업 특성에 최적화된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규제 완화 및 금융 클라우드 시장 확대에 따라 LG CNS의 20년 간 다양한 금융사업에서 축적된 노하우와 양사의 클라우드 역량을 접목해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금융 클라우드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 밝혔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