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LG계열사 IT시스템 클라우드로 90% 이상 전환
LG CNS, LG계열사 IT시스템 클라우드로 90% 이상 전환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3.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CNS가 5년 내 LG계열사의 IT시스템을 클라우드로 90% 이상 전환하는 역할을 주도하고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확산해 2021년까지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시스템통합(SI) 사업자 탑3에 진입하겠다고 22일 밝혔다. 

LG CNS는 2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공유오피스 ‘위워크(Wework)’의 ‘LG CNS 클라우드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LG CNS의 클라우드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LG CNS는 LG그룹의 클라우드 전환 및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는데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것이라 밝혔다. 이에 따라 LG CNS는 제조, 통신, 서비스 등 계열사별 산업특성과 사업구조를 고려한 전환 우선 순위에 따라 그룹 내 클라우드 전환을 순차적으로 확산해 LG전자, LG화학, LG디스플레이 등 LG계열사의 클라우드 전환율을 2023년까지 90% 이상으로 높일 계획이다.

LG CNS는 LG계열사가 클라우드 기술 환경으로 전환하게 되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최신 IT신기술을 R&D, 생산, 마케팅 등 경영 프로세스 전반에 빠르게 적용해 고객 요구에 선제대응 할 수 있는 민첩한 비즈니스 구조를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LG계열사의 IT시스템을 퍼블릭 클라우드로 70% 이상 전환할 예정이다.

또 LG CNS는 상반기에 출시 예정인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 ‘클라우드엑스퍼(CloudXper)’를 LG계열사들이 동일한 시스템으로 사용할 수 있는 단일 플랫폼으로 제공한다.

이를 통해 그룹 차원의 데이터 통합 및 수집, 분석을 바탕으로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가치창출의 기반을 마련하고, 디지털 마케팅, 생산 및 품질, 디바이스 및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분석 서비스를 계열사들에게 서비스할 계획이다.

LG CNS는 ‘퍼블릭 클라우드 퍼스트’ 전략을 기반으로 고객이 원하는 전 영역에서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LG CNS는 퍼블릭 클라우드를 우선적으로 제공하고 국가 보호기술이나 개인정보와 같은 민감한 정보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AWS, 구글 등 특정 단일 사업자에 종속되지 않고 다수의 클라우드 사업자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의 비즈니스 특성을 고려한 최적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조합하는 ‘멀티 클라우드’ 전략도 추진한다.

LG CNS는 이와 같은 클라우드 전략을 바탕으로 2021년까지 클라우드 매출 및 시장점유율, 기술역량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아시아태평양 탑3 클라우드 SI사업자’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김영섭 LG CNS 대표는 “클라우드는 이제 거스를 수 없는 거대한 하나의 흐름이며, 이 흐름을 어떻게 선도해 나가느냐가 미래 기업 혁신의 성패를 가를 것”이라며 “LG CNS는 클라우드 전문 기업들과의 파트너십으로 글로벌 수준의 기술 역량을 빠르게 확보하고 있으며 이를 국내 기업에 확산함으로써 국내 클라우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Tag
#lg #lgc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