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사내 유망 ICT 기술 스핀-아웃 추진
SK텔레콤, 사내 유망 ICT 기술 스핀-아웃 추진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3.28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급변하는 글로벌 경쟁 환경에서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해 사내 유망 ICT 기술을 스핀-아웃(사업화)하는 ‘스타게이트(Stargate)’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스핀-아웃은 기업의 일부 기술 또는 사업을 분리해 회사를 만드는 것을 뜻한다. SK텔레콤은 기술 스핀-아웃을 통해 자사 유망 기술 기반의 글로벌 ICT 유니콘을 만들어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0년까지 3개 기술을 스핀-아웃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 시킬 예정이다. 시장으로 나간 기술은 SK텔레콤의 사업 영역에 구애 받지 않고 다양한 분야에 쓰이며 경쟁력이 향상된다. 또 외부 자본투자를 받아 사업화 할 가능성도 높아진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은 기술 스핀-아웃이 ICT 생태계 확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자사의 유망 기술이 글로벌 무대로 나가 다양한 분야의 협력사들과 새로운 경제적,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것이다.

스타게이트는 기술 상용화 가능성 검증, 거점 시장 검토, 기술 스핀-아웃(사업화), 성장 지원 등 4단계로 구성된다. SK텔레콤은 각 단계에서 다양한 분야의 앞선 역량을 총동원해 사업화 성공을 지원한다.

SK텔레콤은 독자 개발한 20여개 기술의 상용화 가능성 및 시장성을 검토 중이다. SK텔레콤이 독자 개발한 초소형 레이저 광학엔진(레이저 광원을 활용해 디지털 이미지, 영상을 빛으로 투영하는 장치) ‘옵틱스(Optics)’는 연내 스핀-아웃될 예정이다. 옵틱스는 50X50X30(mm)의 주사위 크기로 인공지능(AI) 스피커, 차량용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기기에 탑재 가능하다. 최대 100인치 영상을 볼 수 있는 200루멘(lm) 밝기를 지원하면서도 눈에 안전한 ‘Eye safety Class’ 1등급을 받았다. 기기가 움직여도 자동으로 초점을 맞출 수 있는 ‘포커스 프리(Focus Free)’ 기능도 제공한다.

인공지능 기술로 음원에서 보컬, 반주 등을 분리하는 ‘음원 분리 기술(AI Vocal Remover)’도 스핀-아웃이 추진되고 있다. 음원 분리 기술(AI Vocal Remover)은 오디오 신호 분석 기술과 딥러닝(Deep Learning) 기술을 결합해 음원에서 보컬, 반주 등의 구성 요소를 분리해내는 SK텔레콤의 독자적인 AI 기술이다.

이 밖에도 인공지능 기반 미디어 품질개선 기술 ‘슈퍼노바’와 시청 이력에 따라 개인 맞춤형 콘텐츠를 추천하고 인공지능이 조건에 맞는 장면을 찾아주는 ‘AI 맞춤형 미디어 디스커버리 기술’도 ‘기술 상용화 가능성’을 검토 중이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스타게이트는 글로벌 ICT 유니콘을 만들기 위해 SK텔레콤의 전문 역량을 결집해 만든 프로그램”이라며 “기술 사업화를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아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고 대한민국 ICT 생태계의 발전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