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적들이 최신 과학기술 못 들어오게 하고 있다”
북한 “적들이 최신 과학기술 못 들어오게 하고 있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5.25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과학 전시회 모습  출처: 조선의오늘

북한이 경제적 자립을 강조하면서 이를 위해 과학기술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또 다시 주장했다. 특히 북한은 최신 과학기술 성과들이 북한에 들어오지 못하게 하는 과학기술 봉쇄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를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로동신문은 “당의 구상과 의도대로 경제건설에서 다시 한 번 세상을 놀라게 하는 기적적인 신화를 창조하고 더 높이 비약하기 위해서는 인재를 중시하고 과학기술을 확고히 앞세워야 한다”고 25일 보도했다.

로동신문은 이와 관련해 김정은 위원장이 “자립경제발전의 기본 동력은 인재와 과학기술이다”라고 지적했다고 설명했다.

로동신문은 자립적 경제가 북한식 사회주의의 존립의 기초이며 전진과 발전의 동력이라고 지적했다. 그리고 자신들이 믿을 것은 과학기술의 힘이며 의거해야 할 것은 인재들의 명석한 두뇌와 실력이라고 강조했다. 로동신문은 “인재를 중시하고 과학기술을 확고히 앞세워나갈 때만이 과학기술력을 끊임없이 증대시켜 경제를 다방면적으로, 종합적으로 발전시켜나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로동신문은 과학기술이 자립경제발전의 제일가는 힘이라고 강조했다. 사회주의 경제건설에서 당과 북한 정부가 내세우고 있는 전략적 방침이 경제의 주체화, 현대화, 정보화, 과학화를 실현하는 것이라는 것이다.

로동신문은 “적들의 책동은 첨단기술과 설비와 같은 최신 과학기술 성과들이 북한에 들어오지 못하게 하는 과학기술적 봉쇄에서 집중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사회주의 경제건설이 단순히 경제 실무적 문제가 아닌 심각한 정치적 문제, 적들과의 치열한 대결전으로 되고 있는 조건에서 과학기술이라는 기관차를 확고히 앞세워야 적들의 제재돌풍을 쓸어버리고 자립, 자력의 열풍을 세차게 일으켜 자립경제발전을 가속화해 나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과학기술적 봉쇄는 미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를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로동신문은 경제의 자립적 발전에서 선차적이고 필수적인 문제가 과학기술적 자립을 이룩하는 것이라며 과학기술을 떠나서 경제적 자립을 생각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