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청각장애인 통화 연결음 서비스 지원
SK텔레콤, 청각장애인 통화 연결음 서비스 지원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9.30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수신자인 청각장애인들이 음성통화가 어려움을 알려주는 통화연결음 서비스 ‘손누리링’을 10월 1일부터 선보인다고 밝혔다.

수신자가 이 서비스를 신청하면 발신 고객은 통화 연결음에서 ‘청각장애를 가진 고객님의 휴대전화입니다. 문자로 연락주세요’라는 음성 안내를 받게 된다.

손누리링은 ‘손으로 세상을 그린다’라는 의미이며 모바일 티월드 내 부가서비스 메뉴 및 대리점과 고객센터에서 무료 신청 가능하다.

국내 청각장애인은 약 27만 명으로 추산되며 대부분의 청각장애인들은 음성통화 대신 문자를 주고받거나 영상통화로 수화를 이용한다. 하지만 택배나 은행, 관공서 등 제3자가 보내는 고지성, 안내성 전화를 받지 못해 불편하다는 목소리가 지속 있어왔다.

이런 가운데 2019년 한 청각장애학교 선생님이 SK텔레콤에 ‘휴대폰에 걸려오는 전화가 걱정과 불안으로 다가온다’는 내용의 사연을 보냈다. 이에 SK텔레콤은 국립 서울농학교와 전국 청각자애인협회의 의견을 청취하고 개발에 착수해 통화연결음 안내 서비스인 ‘손누리링’을 출시하게 됐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