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소상공인 대상 혁신 금융서비스 개발 추진
SK텔레콤, 소상공인 대상 혁신 금융서비스 개발 추진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10.06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11번가, 현대카드, 현대캐피탈, 우리은행과 손잡고 ‘이커머스 소상공인 대상 혁신 금융서비스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SK텔레콤은 협력사들이 오프라인 소상공인 대비 금융이력이 부족한 이커머스 소상공인들을 위해 이동통신과 이커머스에서 발생한 비금융 데이터를 기반으로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이커머스 소상공인 대상 혁신 금융서비스 개발은 금융위원회의 ‘금융규제 샌드박스’ 통과(10월 2일)로 가능해졌다. SK텔레콤은 비금융정보전문 신용조회업 허가에 관한 규제 특례, 개인 및 개인사업자 대상 비금융정보 전문 신용조회업에 관한 규제 특례를 금융위원회에 신청한 바 있다.

협력사들은 먼저 11번가 셀러들을 대상으로 선정산 및 저금리 신용대출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 이커머스 비금융 데이터를 분석, 신용 평가 참고자료로 활용함으로써 기존 낮은 매출과 담보 부족으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이커머스 소상공인들이 자신의 신용을 새롭게 인정받아 대출한도 상향, 이자 절감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SK텔레콤은 각종 데이터를 양자암호통신 등 암호화 기술을 활용해 안전하게 활용하는 한편 비금융정보 활용 신용평가체계의 타당성 및 적정성도 지속 검증해 나갈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자사가 보유한 ICT 기술을 통해 소상공인들의 금융비용 절감이라는 사회적 가치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협약기업들과 이커머스를 시작으로 부동산, 자동차 등 다양한 영역에서 금융 혁신 지원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