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G 초고화질 영상통화 서비스 콜라2.0 출시
SK텔레콤, 5G 초고화질 영상통화 서비스 콜라2.0 출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9.10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5G 네트워크에서 초고화질(QHD)로 영상통화가 가능한 ‘콜라(callar) 2.0’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콜라는 SK텔레콤이 제공하는 통화플랫폼 T전화의 영상통화 서비스다. 2018년 4월 출시돼 누적 통화량이 1억5000만콜을 기록했다.

SK텔레콤은 5G 서비스에 맞춰 콜라2.0 업그레이드를 통해 HD(High Definition) 화질보다 최대 4배 선명한 초고화질(QHD) 영상통화를 구현했다. 또 3G와 LTE 영상통화도 FHD(Full HD)급으로 선명도를 높였다. 기존에 모바일에서 제공되는 영상통화는 HD 화질이 일반적이었다.

콜라2.0에서는 화질을 선택해 영상통화에 따른 데이터 사용량을 조절할 수 있다. 5G의 경우 초고화질과 고화질, 데이터 절약모드 3단계 중 본인의 데이터 이용 환경에 맞춰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최신 영상 압축 기술인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ec)를 전면 반영해 차별화된 영상 품질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은 콜라2.0 영상통화 콘텐츠는 수시 업데이트되는 것이 특징으로 향후에도 다양한 콘텐츠가 추가 제공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콜라의 새로운 기능은 T전화를 최신버전으로 업데이트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T전화는 통신사와 스마트폰 운영체제(OS)와 관계없이 누구나 구글스토어 또는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최재훈 SK텔레콤 MNO서비스사업그룹장은 “SK텔레콤은 콜라2.0 서비스에서 초고화질 영상통화를 구현하는 등 고객들에게 초시대를 열어가는 5G 이동통신의 새로운 경험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