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삼성전자, 순수 5G 시스템 이용 데이터 통신 성공
SK텔레콤-삼성전자, 순수 5G 시스템 이용 데이터 통신 성공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7.0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삼성전자와 함께 5G 단독규격인 ‘5G SA’ 패킷 교환기와 코어 장비를 연동해 순수 5G 시스템을 이용한 데이터 통신에 성공했다고 7월 1일 밝혔다.

패킷 교환기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 발생하는 모든 음성과 데이터 트래픽이 인터넷 망으로 접속하기 위해 거쳐야 하는 관문이다.

현재 5G 네트워크는 LTE와 장비를 일부 공유하는 NSA(Non-standalone, 5G-LTE 복합 규격) 방식이다. SK텔레콤은 네트워크를 오롯이 5G 장비로 구성하는 5G SA(Standalone, 5G 단독 규격)는 표준화 개발 소요 시간, 비용, 자원이 많이 필요하기 때문에 상용 초기에는 NSA 방식을 활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선보인 ‘5G SA’는 기존 ‘5G NSA’ 대비 데이터 처리 효율성이 3배 높다는 것이 SK텔레콤의 설명이다. 대규모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제어할 수 있고 5G 시대에서 기대되고 있는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스마트팜 등 차세대 서비스에 최적의 통신 성능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두 회사가 이번에 성공한 5G SA 연동은 실제 고객 대상 서비스와 동일한 환경에서 데이터가 정상적으로 송수신되는지 확인하는 절차로 데이터 통신에 필요한 과정을 문제없이 통과해야 성공으로 인정된다. 두 회사는 이번 연동 성공으로 5G SA 코어 네트워크의 구조적 완결성을 확인했으며 이를 통해 5G SA 상용화에 한걸음 다가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5G SA에는 ‘네트워크 슬라이싱’과 ‘기능 모듈화’ 등 5G 핵심기술이 적용됐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네트워크를 물리, 가상 네트워크로 각각 분리해 고객 상황에 맞춰 트래픽 품질을 보장하는 기술이며 ‘기능 모듈화’는 블록을 쌓듯 기능을 조합해 고객에게 신규 서비스를 빠르게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이다.

또 패킷 품질 제어, 전달 단계를 동시에 수행하는 ‘데이터 병렬 처리 기술’, 성격이 비슷한 데이터를 분류 및 분배해 전송하는 ‘데이터 가속 기술’, MEC(모바일 엣지 컴퓨팅) 플랫폼에 적합한 트래픽을 자동으로 전달하는 ‘경로 최적화 기술’ 등도 함께 적용됐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NSA 구축 초기부터 고객에게 차별화된 통신 품질과 상품을 제공할 수 있는 SA 업그레이드 기술 개발해 왔고 내년 상반기 상용화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앞으로도 삼성전자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선도적으로 혁신적인 5G 기술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