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기계대학 정보기술교류소, 주파수변환기 자체 개발
평양기계대학 정보기술교류소, 주파수변환기 자체 개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1.16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선전매체 아리랑메아리는 평양기계대학 정보기술교류소가 주파수변환기를 북한식으로 개발했다고 1월 16일 보도했다.

아리랑메아리는 과거 교류전동기의 원활한 속도조종을 실현할 수 있는 주파수변환기가 출현했지만 변환기의 중요 부품이 수입산 이어서 경제적 실리가 보장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정보기술교류소의 과학자들은 주파수변환기를 국산화하기 위한 목표를 세우고 현실에 부합되는 새로운 전압수감방법을 찾고 짧은 기간에 장치 제작에 필요한 기술적 문제들을 북한식으로 해결했다고 한다.

아리랑메아리는 이곳 연구집단이 개발한 주파수변환기를 현장에 도입해본데 것에 의하면 모든 기술적 특성값들이 높은 수준에 도달했으며 원가절약형, 에너지절약형 제품이라는 것이 과학적으로 뚜렷이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