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자 과총 회장 “과학기술 남북 협력에 가장 중심적 역할해야”
김명자 과총 회장 “과학기술 남북 협력에 가장 중심적 역할해야”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1.16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회장이 1월 16일 서울 강남 한국과학기술회관 소회의실2에서 열린 '16회 통일과학기술연구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김명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회장이 남북협력, 통일 준비에 있어 과학기술이 가장 중심적 역할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명자 회장은 1월 16일 서울 강남 한국과학기술회관 소회의실2에서 열린 16회 통일과학기술연구포럼에서 “분명히 남북이 하나가 되는 날이 올 것이다. 이질성을 극복하고 동질성을 회복해서 하나가 되느냐는 중요한 이슈다”라며 “그 과정에서 가장 중심적 역할을 해야 할 것이 과학기술이다”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지금 4차 산업혁명의 대격변기에 있다. 어느 나라도 과학기술과 인재 없이 강국이 된 사례가 없다. (통일에서) 과학기술이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하는데 아직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통일) 준비는 각 부문에서 진행돼야 하고 동질성을 갖출 수 있는 노력이 꾸준히 이어져야 한다”며 “남북 간 협력에 대해 미래를 준비하는 여러 전문가 그룹의 역할은 참으로 소중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지금 (남북 협력) 계획을 세울 수 있는 상황이 아니지만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무엇을 할지 치열하게 고민해야 한다. 미래도 바라보고 비관적 상황이지만 낙관도 하면서 할 수 있는 것을 찾는 것이 중요한 하다”고 말했다.

김명자 회장은 “오는 2월 27일 임기가 끝난다”며 “이 자리는 1월에 하는 첫 포럼이고 개인적으로 마지막 포럼이기 때문에 특히 의미가 깊다”고 밝혔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통일과학기술연구협의회,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공동으로 개최한 이날 행사는 '2020 남북 과학기술 교류 협력 및 북한 현황 분석'을 주제로 열렸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