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 “미국과 마주앉을 생각 없다”
북한 외무성 “미국과 마주앉을 생각 없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7.07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외무성이 미국담당 국장 담화를 통해 미국과 대화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이 담화를 발표했다고 7월 7일 보도했다.

권 국장은 담화에서 “다시 한 번 명백히 하는데 북한은 미국 사람들과 마주앉을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권 국장은 최근 3차 북미 정상회담설과 남한의 중재자 역할론에 대해서 비난했다.

권 국장은 “때 아닌 때에 떠오른 북미 수뇌회담설과 관련해 얼마 전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명백한 입장을 발표했다”며 “사실 언어도 다르지 않기에 별로 뜯어보지 않아도 쉽게 알아들을 수 있게 명명백백하게 전한 입장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말귀가 어두워서인지 아니면 제 좋은 소리를 하는데 습관이 됐는지 지금도 남쪽 동네에서는 북미 수뇌회담을 중재하기 위한 자기들의 노력에는 변함이 없다는 소리들이 계속 울려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권 국장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에 대해 ‘미국이 행동하라는 메세지’이고 ‘좀 더 양보하라는 일종의 요구’라는 것은 아전인수격의 해석이라고 비판했다.

권 국장은 “자꾸만 불쑥불쑥 때를 모르고 잠꼬대 같은 소리만 하고 있으니 남북 관계만 더더욱 망칠뿐이다”라며 “보기에도 딱하지만 중재자가 되려는 미련이 그렇게도 강렬하고 끝까지 노력해보는 것이 소원이라면 해보라는 것이다. 그 노력의 결과를 보게 되겠는지 아니면 본전도 못 찾고 비웃음만 사게 되겠는지 두고 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