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국제발신 스팸문자 중 도박스팸 93.6% 차지”
KISA “국제발신 스팸문자 중 도박스팸 93.6% 차지”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10.19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사회 혼란과 불안 심리를 악용한 국제발신 스팸문자가 증가하고 있어 이용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10월 19일 밝혔다.

KISA는 올해 9월까지 KISA 불법스팸대응센터로 접수된 국제발신 문자 스팸신고 건수가 196만1585건으로 전년 동기 39만906건 대비 40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 가운데 도박성 스팸문자가 전체의 93.6%였으며 주식권유·스미싱 의심 등 5.6%, 스팸이 아닌 것으로 확인된 문자는 0.8%인 것으로 파악됐다. 국제발신 문자는 인터넷주소(URL)를 포함하고 있어 이용자의 불법사이트 연결을 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KISA 불법스팸대응센터는 국제발신 스팸문자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이동통신사와 협력해 스팸필터링 차단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이용자는 이동통신사의 국제전화 수신거부 서비스에 무료로 가입하고, 휴대전화 차단문구(국제발신, 국외발신)를 설정하는 방법 등을 통해 사전에 스팸문자를 차단할 수 있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코로나19로 불안정해진 경제 상황을 악용해 재테크 등을 가장한 도박스팸이 증가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며 “KISA는 스팸으로 인한 국민 불편을 해소하고 근절하기 위해 관계부처와의 협력을 강화하는 등 끊임없는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