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삼성서울병원, 유전체 분석 효율화 위해 AI기술 적용
SKT-삼성서울병원, 유전체 분석 효율화 위해 AI기술 적용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0.09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삼성서울병원(원장 권오정)과 ‘유전체 분석 효율화를 위한 지능형 솔루션 개발’ 추진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텔레콤은 머신러닝·압축저장기술 등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데이터를 빠르게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삼성서울병원의 유전체 진단 및 분석에 최적화된 ICT 인프라를 제공할 계획이다.

AI 기술을 통해 삼성서울병원은 환자들의 유전체 데이터 분석 시간과 비용을 단축할 수 있게 되며, 암·희귀병이나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 등 특정 질병이 발병할 가능성을 보다 빠르고 효율적으로 예측하고 적합한 치료법을 찾을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은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할 경우 유전체 분석에 드는 시간을 지금의 10분의 1 수준까지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분석 과정에서 DNA 변이, 염기서열정보, 질병정보 등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동일한 연산 작업을 반복하게 되는데, 머신러닝 기술이 소요시간을 단축해 주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은 또 한 사람이 가지고 있는 30억쌍의 유전체를 분석할 때 50GB에서 900GB에 달하는 방대한 데이터가 발생하는데, 압축저장기술을 활용하면 병원이나 연구기관이 대규모 데이터 저장 공간을 확보하지 않아도 되고 데이터 전송 시간도 축소돼 운영 비용을 최대 90%까지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장홍성 SK텔레콤 IoT/데이터 사업부 데이터 유닛장은 “SK텔레콤이 보유한 머신러닝 및 대용량 데이터 처리 역량을 의료산업에 적용해 혁신을 이뤄낸 사례”라며 “향후 지속적인 기술 혁신을 통해 의료기관들이 대용량의 유전체 데이터를 효율적이면서도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는 기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