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6․25 전사자 유해발굴 협의회 개최
국방부, 6․25 전사자 유해발굴 협의회 개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1.20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는 20일 국방부 차관 주관으로 6․25 전사자 유해발굴사업 정부부처 관계기관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유해발굴사업 정부부처 관계기관 협의회는 6․25 참전용사 및 전쟁세대의 고령화와 지형변화로 시간이 지날수록 유해발굴이 어려워짐에 따라 범정부 차원의 지원과 협력이 필요해 2009년 국무총리훈령(647호)에 의거 구성됐으며 올해로 9회차를 맞았다.

이번 협의회는 국방부를 비롯해 국가보훈처,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등 15개 부처 관계공무원 30여명이 참석한다.

국방부는 현재 군 병적과 정부기관 주민등록 자료의 연계성이 없고 제한된 인력과 예산 등으로 국방부 단독으로 6․25 전사자 유가족 DNA 확보에는 어려움이 많은 만큼 범정부 차원의 유가족 찾기 활동이 절실하다고 설명했다.

보건소․행정기관 등과 연계한 유전자 시료채취 시스템 유지, 주민등록 시스템 및 국가 보훈대상자 정보 공유, 유가족 DNA 확보를 위한 포상금 지급 및 인센티브 제공, 보조인력 활용 등 다양한 방안을 제시, 토의하고 범정부 차원의 홍보활동도 관계기관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유해발굴사업은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은 국가가 끝까지 책임진다는 국가의 무한책임 의지를 보여주는 중요한 사업”이라며 “조국을 위해 헌신하신 호국 영웅들을 하루라도 빨리 찾아서 조국과 가족의 품으로 모실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의 역량을 총결집 해 줄 것”을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