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지뢰제거 작업 유해 5구 수습”
국방부 “지뢰제거 작업 유해 5구 수습”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1.19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는 ‘9.19 남북 군사합의서’의 남북 공동유해발굴 이행을 위한 지뢰제거 작업 중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 고지(5사단 지역)에서 5구의 유해(5~9번째)를 추가로 발견했다고 19일 밝혔다.

추가 발굴된 5구의 유해 중 1구는 지뢰제거가 완료된 지역에서의 유품 및 유해 수색중 교통호에서 발견됐으며 나머지 4구의 유해는 도로개설을 위한 작업 중 확인됐다.

다섯번째 유해는 완전유해 형태로 발견됐으며 국유단 감식관의 현장감식 결과 이번에 발견된 5구 모두 전사자의 유해로 판정됐다.

유해들은 추후 국유단 중앙감식소로 봉송되어 신원확인을 위한 정밀 감식과 DNA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다.

남북 공동유해발굴을 추진하는 지역에서 이번에 발견된 5구의 유해를 포함해 지금까지 총 9구의 유해가 발견됐다. 내년 4월부터는 본격적인 남북 공동유해발굴이 진행된다.

국방부는 지뢰제거 및 도로개설 작업 도중 발견되는 유해에 대해 최고의 예우를 다해 수습하고, 신속한 정밀감식과 신원확인을 통해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