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또 다시 미국 대통령 만날 준비돼 있다”
김정은 위원장 “또 다시 미국 대통령 만날 준비돼 있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1.0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김정은 로동당 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가 북한 로동당과 정부의 입장이라며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다시 정상회담을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2019년 1월 1일 북한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신년사를 통해 “6.12 조미 공동성명에서 천명한대로 새 세기의 요구에 맞는 두 나라 사이의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고 조선반도에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완전한 비핵화에로 나가려는 것은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의 불변한 입장이며 나의 확고한 의지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미 더 이상 핵무기를 만들지도 시험하지도 않으며 사용하지도 전파하지도 않을 것이라는데 대해 내외에 선포하고 여러 가지 실천적인 조치들을 취했다”며 “우리의 주동적이며 선제적인 노력에 미국이 신뢰성 있는 조치를 취하며 상응한 실천행동으로 화답해 나선다면 두 나라 관계는 보다 더 확실하고 획기적인 조치들을 취해나가는 과정을 통해 훌륭하고도 빠른 속도로 전진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과거사를 계속 고집할 의사가 없으며 하루 빨리 과거를 매듭짓고 북한과 미국 두 나라가 새로운 관계수립을 향해 나아갈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은 미국과의 관계에서도 남북 관계가 대전환을 맞은 것처럼 쌍방의 노력에 의하여 앞으로 좋은 결과가 꼭 만들어질 것이라고 믿고 싶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6월 미국 대통령과 만나 유익한 회담을 하면서 건설적인 의견을 나누었으며 서로가 안고 있는 우려와 뒤엉킨 문제해결의 빠른 방도에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고 생각한다”며 “나는 앞으로도 언제든 또 다시 미국 대통령과 마주앉을 준비가 돼 있으며 반드시 국제사회가 환영하는 결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다만 미국이 세계 앞에서 한 자기의 약속을 지키지 않고 북한의 인내심을 오판하면서 일방적으로 강요를 하며 제재와 압박을 지속한다면 북한의 자주권과 국가의 최고 이익을 수호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이룩하기 위한 새로운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게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는 북한이 미국과 관계를 개선할 용의가 있으며 그것을 위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다시 정상회담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반대로 미국이 이에 응하지 않는다면 다시 대결 국면으로 갈 수 있다고 경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