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차 북미 정상회담 하나의 전환점 될 것”
문재인 대통령 “2차 북미 정상회담 하나의 전환점 될 것”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1.10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 비핵화와 남북 화해 협력 기조를 이어갈 뜻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머지않은 시기에 개최될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은 한반도 평화를 확고히 다질 수 있는 또 하나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약속이 지켜지고 평화가 완전히 제도화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가 곧 경제”라며 “잘살고자 하는 마음은 우리나 북한이나 똑같다. 남북 철도, 도로 연결은 우리 경제의 새로운 활로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또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이 남북 모두에게 이익이 됐다며 북한의 조건 없고 대가 없는 재개 의지를 매우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의 재개를 위해 북한과 사이에 풀어야 할 과제는 해결된 셈”이라며 “남은 과제인 국제 제재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가 북방으로 남방으로 확장되고 있다며 신북방 정책을 통해 동북아 경제, 안보 공동체를 향해 나아가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또 신남방 정책을 통해 무역의 다변화를 이루고 역내 국가들과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를 만들어 가겠다는 구상이다.

이날 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2월 예상되는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 그리고 남북 화해 협력 확산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