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사이버 성폭력, 도박 총력 대응”
경찰 “사이버 성폭력, 도박 총력 대응”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1.28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은 올해 1월 총 192명의 사이버인력을 증원하고 17개 전 지방청 사이버 성폭력팀의 정식 직제화 및 주요 7개 지방청(서울, 부산, 대구, 광주, 대전, 경기남부, 제주)에 사이버도박 전담팀 신설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은 불법촬영물이 없는 ‘클린 웹하드’를 만들기 위해 지난해 구축한 사이버성폭력 전담팀 91명 전원을 정식 직제화 하고 웹하드 카르텔 근절 집중 단속을 총력 추진 중이다.

또 사이버도박의 폐해를 엄중히 인식해 주요 지방청에 신설한 전담팀을 기반으로 수사력을 집중하여 사이버도박 특별 단속을 전개하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지난해 7월 디지털증거분석의 공정성 및 신뢰성 제고를 위해 지방청 사이버수사대에서 디지털포렌식계를 분리, 신설했다. 또 증거업무의 신속성과 전문성 강화를 위해 올해 전문 분석관 43명을 증원함으로써 미래 첨단치안 역량강화를 추진한다.

또 대구, 인천, 경기북부 3개 지방청에 사이버안전과를 신설해 주요 지방청의 사이버범죄에 대한 전문적인 지휘, 지도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김재규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치안감)은 “강화된 사이버 조직과 인력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특별단속 등을 통해 사이버성폭력‧도박 등 악성 사이버범죄로부터 국민안전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