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핵 공격 대비 경보음 개발 나설 듯
정부, 핵 공격 대비 경보음 개발 나설 듯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1.31 0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북한이 비핵화를 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히고 있지만 내부적으로는 핵공격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NK경제가 입수한 행정안전부 내부 문건 '2019년 상반기 정책연구과제 선정 결과 통보'에 따르면 행안부는 올해 '안보환경 변화에 따른 민방위 제도 발전방안 연구'와 '핵 경보음 개발 등 기존 경보신호음 개선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안보환경 변화에 따른 민방위 제도 발전방안 연구는 2019년 5월부터 8월까지 진행된다. 또 핵 경보음 개발 등 기존 경보신호음 개선 연구는 4월부터 8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핵 경보음 개발 등 기존 경보신호음 개선 연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행안부가 선정한 과제인 만큼 내부적으로 중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 연구는 말 그대로 핵공격 징후가 있을 때 경보하는 신호음을 일반 경보음과 다르게 하려는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공격이 예상될 때는 정부가 '경계경보'를 발령한다. 1분 동안 높 낮이가 없는 평탄음으로 사이렌이 울린다. 적의 공격이 임박하거나 진행 중일 때는 '공습경보'로 격상된다. 높낮이가 있는 파상음이 3분간 울린다.  핵 공격 징후가 있을 때는 이와는 다른 경보가 울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2017년 연말 북한과 미국의 갈등이 벌어졌을 때 하와이에서 냉전 이후 처음으로 핵 경보 사이렌이 울린 바 있다. 한국도 이같은 핵에 특화된 사이렌을 만들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 단계인 만큼 실제 도입에는 더 많은 논의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북한 비핵화를 추진하고 있지만 한편으로 핵 공격에 대비하는 방안을 만들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