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전 공사 “스페인 북한 대사관 암호 컴퓨터 도난 당한 듯”
태영호 전 공사 “스페인 북한 대사관 암호 컴퓨터 도난 당한 듯”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3.25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 괴한 침입사건이 암호 컴퓨터와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태영호 전 공사는 24일 자신의 블로그인 남북동행포럼을 통해 “세계가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괴한 침입사건에 대하여 계속 보도하고 있는데도 북한이 한 달째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침입자들이 북한 대사관의 핵심기밀사항인 ‘변신용 컴퓨터’를 강탈하지 않았는가 생각된다”고 밝혔다.

태 전 공사는 “북한대사관에서 사람의 목숨 보다 귀중한 것이 바로 평양과 대사관이 주고받는 전보문의 암호를 해독하는 변신용 컴퓨터다”라며 “세계 모든 나라 대사관들이 본국과 통신용 컴퓨터를 통해 암호화된 전문을 주고받지만 북한의 특수암호기술은 그 어느 서방정보기관도 풀 수 없다는 ‘항일발치산식’이다”라고 지적했다.

태 전 공사는 항일발치산식이라는 이름이 중국공산당이 항일투쟁 때 발명한 것으로서 공산당 본부에서 지방 당조직이나 국민당통제지역 공산당조직에 지시를 내려 보낼 때 사전에 여러 소설들을 먼저 보내준 다음 후에 암호문을 보내면서 암호전문 마다 서로 다른 소설의 페지와 단락에 기초해 해독하는 방식을 쓴데서 유래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것이 수학식으로 돼 있는 서방식 암호작성법과는 완전히 다른 방식이라고 덧붙였다.

태 전 공사는 “그 암호 프로그램이 담겨져 있는 컴퓨터가 미국 연방수사국(FBI)에 넘어갔다면 북한으로서도 큰일이다”라며 “아마 원천파일부터 다 교체하고 이미 나간 북한소설들을 다 없애버려야 하며 한동안 평양과 모든 북한 공관사이에 암호통신을 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태 전 공사는 북한이 미국과의 새로운 협상전략을 정립하면서 중국, 러시아, 뉴욕주재 대사들을 평양으로 불러 들이였는데 그 이유도 전보문을 통해 비밀사항을 현지 대사관에 내보낼 수 없는 상황과 관련 됐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2월 22일 스페인의 수도 마드리드 주재 북한 대사관에 괴한이 침입해 직원들을 감금하고 컴퓨터 여러 대를 훔쳐 간 사실이 알려졌다. 괴한들이 정체를 놓고 북한의 자작극이라는 설부터 미국, 유럽 등의 정보당국이 관련됐다는 소문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명확한 사실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