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전자처방전 서비스 전국 확산 추진
KISA, 전자처방전 서비스 전국 확산 추진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5.1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종이처방전 전자화 서비스를 위한 시스템 구축 및 전국 확산을 위한 ‘2019년 종이처방전 전자화 서비스 확산 시범사업’을 5월 15일부터 6월 3일까지 공모한다고 밝혔다.

종이처방전 전자화 서비스는 종이처방전 이용(연간 5억 건 발생)에 따른 종이 사용 절감, 약국의 처방전 보관 문제 해결, 국민 편의 향상 등을 위해 기존 병·의원 종이처방전을 전자처방전으로 발급토록 하는 서비스이다.

KISA는 종이처방전 전자화 추진을 위해 대한약사회와 함께 지난 2017년과 2018년 ‘종이처방전 전자화 서비스 시범사업’을 실시했다. 2017년 대형병원(서울대학교병원, 삼성서울병원) 및 약국 50%에 전자화 서비스를 시범 적용했으며 2018년 동네 의원급 47%, 약국 80%에 전자처방전 발급·처리를 위한 시범 서비스를 완료한 바 있다.

올해는 종이처방전 전자화 서비스를 개발 또는 확산하고자 하는 의료 관련 사업자 및 전국 병·의원 및 약국을 대상으로 ‘2019년 종이처방전 전자화 서비스 확산 시범사업’ 공모를 실시하며, 1개 이상의 과제를 선정하여 총 2억 원(상호출자 방식)을 지원할 예정이다.

공모에 대한 세부 내용은 5월 21일 개최되는 사업설명회(KISA 가락청사 3층 대강당, 오후 2시)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으며, KISA 전자계약시스템 누리집 지원공고 게시판, 알리로 입찰공고 게시판을 통해서도 확인 가능하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