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양시 모든 극장에 디지털영화보급망 구축
북한, 평양시 모든 극장에 디지털영화보급망 구축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5.1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영화 홍길동 모습

 

북한이 전국에 디지털영화보급망을 구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선전매체 조선의오늘은 북한 국가영화총국이 수자식(디지털)영화보급망을 보다 높은 수준에서 완성하기 위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15일 보도했다.

조선의오늘은 과거 영화는 영사기로 필름을 돌리는 방법으로 상영했다며 일반적으로 1편의 완성된 영화를 복사하는데 30kg이상의 필름이 쓰인다고 볼 때 그 비용이 많이 들고 복사한 영화 필름이 사용 및 보관과정에 변색되거나 음질이 변한다고 설명했다.

조선의오늘은 디지털영화는 촬영에서 상영에 이르기까지 디지털로 제작 보급되는 영화, 필름에 수록된 영화를 디지털로 가공 처리한 영화를 통 털어서 말한다고 소개했다.

북한 국가영화총국에서 진행하고 있는 새 디지털영화보급망은 높은 해상도의 화면과 5.1음향체계에 의한 영화 상영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고 조선의오늘은 설명했다.

북한 국제영화회관의 2000석 영화관과 600석 영화관에 고화질의 디지털영사기와 높은 수준의 음향설비들로 현대화됐다는 설명이다. 600석 영화관에는 7.1음향체계가 도입됐다고 한다.

조선의오늘은 동대원영화관과 선교영화관을 비롯한 평양시의 모든 영화관에 디지털영화보급망이 도입됐다며 현대화 된 영화관에서 홍길동, 월미도, 림꺽정을 등이 상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국가영화총국은 평양시의 디지털영화보급망을 완성한 성과를 토대로 북한 전국의 영화관들과 문화정서 생활 거점들에 확대하기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한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