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2019년 영세 및 중소기업 GDPR 대응 컨설팅 지원
KISA, 2019년 영세 및 중소기업 GDPR 대응 컨설팅 지원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7.21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국내 영세, 중소기업의 효과적인 유럽 개인정보보호법(EU GDPR) 대응을 위해 전문 로펌을 통한 ‘2019년 영세·중소기업 GDPR 대응 컨설팅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7월 26일까지 신청을 접수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18년 5월 25일부터 본격 시행된 EU의 개인정보 보호 법령인 GDPR(General Data Protection Regulation)은 EU에 직접 진출한 기업 외에도 해당 기업으로부터 개인정보를 위탁받아 처리하거나 홈페이지 등을 통해 EU 지역에서 구매나 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에도 적용될 수 있다.

위반 사안의 성격과 경중에 따라 전 세계 매출의 4% 또는 2000만 유로에 달하는 금액(혹은 전 세계 매출의 2% 또는 1000만 유로 중 큰 금액)을 최대 과징금으로 받을 수 있다.

이에 KISA는 국내 기업의 수요에 맞춰 ‘2019년 영세·중소기업 GDPR 대응 컨설팅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영세, 중소기업 15개사를 선정해 전문 로펌을 통한 GDPR 대응 컨설팅 서비스를 지원한다.

이번 컨설팅은 자력으로 GDPR을 대응하거나 고액의 전문 컨설팅을 받을 여력이 없는 영세, 중소기업을 위해 준비됐으며 EU로부터 현지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거나 수집할 예정인 국내 영세, 중소기업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KISA는 신청 기업의 규모, GDPR 대응현황, 취급 개인정보의 규모 및 민감도 등 시급성, 필요성, 컨설팅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15개사를 선정해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 동안 GDPR 이행수준 현황 점검부터 개인정보처리방침(Privacy Notice) 작성 지원 및 역외 개인정보 전송 표준계약 작성교육 등을 진원한다.

이번 컨설팅 프로그램 지원 신청은 7월 26일까지 온라인으로 접수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KISA 홈페이지 공지사항(www.kisa.or.kr) 등을 통해 할 수 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