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최근 시험 전략무기개발 적용될 것”
북한 “최근 시험 전략무기개발 적용될 것”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12.15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인민군 총참모장 담화를 통해 최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진행된 시험이 미국의 핵위협을 제압하기 위한 전략무기개발에 적용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12월 14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인민군 박정천 총참모장은 담화를 통해 “최근 진행한 국방과학연구시험의 귀중한 자료들과 경험 그리고 새로운 기술들은 미국의 핵위협을 확고하고도 믿음직하게 견제, 제압하기 위한 북한의 또 다른 전략무기개발에 그대로 적용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담화는 “힘의 균형이 철저히 보장돼야 진정한 평화를 지키고 우리의 발전과 앞날을 보장할 수 있다. 우리는 거대한 힘을 비축했다”며 “우리는 적대세력들의 정치적 도발과 군사적 도발에도 다 대비할 수 있게 준비돼 있어야 하며 대화도, 대결도 낯설어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14일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국방과학원 대변인 발표를 전하며 2019년 12월 13일 22시 41분부터 48분까지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중대한 시험이 또 다시 진행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실험과 관련해 전문가들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엔진을 시험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북한은 인민군 총참모장 담화를 통해 이 시험이 전략무기개발에 관한 것이라고 설명한 것이다.

박 참모장은 “우리 군대는 최고령도자(김정은)의 그 어떤 결심도 행동으로 철저히 관철할 수 있는 모든 준비가 돼 있다”며 “우리 힘의 실체를 평가하는 것은 자유겠으나 똑바로 보고 판단하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 첨예한 대결상황 속에서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은 우리를 자극하는 그 어떤 언행도 삼가 해야 연말을 편하게 지낼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언제든 북한이 핵, 미사일 관련 행동에 나설 수 있다고 경고한 것이다. 하지만 자극하는 언행을 삼갈 경우 연말을 편하게 지낼 수 있을 것이라는 단서를 달았다. 아직까지 대화의 여지가 있다는 점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