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코로나19 관련 보이스피싱 주의”
금융위 “코로나19 관련 보이스피싱 주의”
  • 신재희 기자
  • 승인 2020.03.0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경찰청, 금융감독원은 3월 2일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불안감 등을 악용하는 보이스피싱 전화, 허위 내용 문자 등의 시도가 늘어날 수 있다고 국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관련 보이스피싱 피해가 발생하였다는 문자가 유포되고 있으나 현재까지 시중은행 등에 접수된 실제 피해사례는 확인되고 있지 않다”며 “하지만 신종수단이 활용되는 최근의 추세 등에 비추어 볼 때 악성앱 등 설치 시 재산상 피해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금융위원회는 2월 27일 컨퍼런스 콜(Conference Call)을 통해 금융권 코로나19 보이스피싱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금융권에 전파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앞으로 과기정통부, 경찰청 등과 협조체계를 강화해 코로나19 허위정보 등 관련 전화번호, 악성사이트(URL) 등을 신속차단하고 수사공조 체계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사전예방-차단-단속·처벌-피해구제 등 보이스피싱의 전 과정에 걸친 종합적, 체계적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또 금융회사들도 코로나19 보이스피싱 관련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으로 상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보이스피싱 방지와 소비자 피해구제에 책임감을 가지고 보다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신재희 기자  jaeheeshin@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