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지자체 망분리 전략 수립 추진
행안부, 지자체 망분리 전략 수립 추진
  • 신재희 기자
  • 승인 2020.03.10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년 간 지자체를 대상으로 하는 사이버 공격 건수  출처: 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는 사이버보안 수준이 취약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올해 망분리 정보화전략계획수립(ISP), 보안인력 확충, 인공지능(AI) 기반 보안관제 체계 확산 등 다양한 정보보안 대책을 추진한다고 3월 10일 밝혔다.

지자체는 중앙부처와 달리 외부 인터넷망과 내부 업무망이 분리돼 있지 않아 사이버 공격에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행안부에 따르면 지자체를 대상으로 하는 사이버 공격은 2015년 8700여건에서 2019년 2만2000여건으로 증가하는 등 매년 약 26%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행안부는 올해 안으로 지자체별 다양한 환경을 고려한 최적의 망분리 방안을 마련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망분리에 착수할 계획이다. 또 열악한 지자체 사이버 보안 인프라 확충을 위해 총 62명의 전문 보안인력을 연내 확충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행안부는 지자체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효율적으로 탐지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반의 탐지체계 및 진단체계도 강화한다. 우선 지난해 경기, 경북, 대구 등 3개 광역시도에 적용한 결과 보안이벤트 자동분석 등으로 대응시간 단축 등의 효과가 기대되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이 적용된 사이버위협 탐지시스템을 전체 광역자치단체에 확산할 방침이다.

또 한 지자체가 해킹되었을 때 그 피해가 다른 지자체로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국가정보통신망의 지지체 접점 구간에 사이버 공격 탐지시스템을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자체에서 운영 중인 각종 정보시스템의 보안 취약점을 지자체가 스스로 진단하고 조치할 수 있도록 취약점 진단 공통기반도 구축해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방침이다.

박상희 행정안전부 정보기반보호정책관은 “행정안전부는 지자체 사이버 보안 수준을 끌어 올리기 위해 다양한 정책과 관련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올해에 추진되는 여러 사업과 대책들이 지자체의 협력이 없이는 성공하기 어려운 만큼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신재희 기자  jaeheeshin@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