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20년 전자정부 지원 사업에 1076억 투입
정부, 2020년 전자정부 지원 사업에 1076억 투입
  • 신재희 기자
  • 승인 2020.01.29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정부가 올해 차세대 주민등록시스템 구축, 지능형 폐기물 안전처리 감시체계 구축 등 19개 전자정부 지원 사업에 1076억 원을 투입한다. 

행정안전부는 1월 29일 이같은 내용을 밝히고 오는 31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2020 전자정부 지원 사업 설명회’를 열고 올해 전자정부 지원 사업 추진 방향, 과제별 사업내용과 발주제도 등을 소개한다고 설명했다. 

2020년 전자정부 지원 사업 예산은 1076억 원으로 전년 대비 207억 원이 증액됐다. 과제당 평균 50억 원이 넘는 사업이다.

국가 기준정보 관리체계 3차 구축 등 3개 공통 인프라 조성사업에 166억 원, 클라우드 기반 건축행정시스템 재구축 등 6개 기존시스템 차세대 전환 사업에 379억 원, 지능형 국민비서 서비스 구축 등 7개 최신 트렌드 적용사업에 372억 원, 지능형 폐기물 안전처리 감시체계 2차 구축 등 3개 사회문제 해결 지원 사업에 133억 원 등을 투자한다. 

1월 31일 설명회에서는 19개 사업 중 장기계속계약사업인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사업을 제외한 18개 사업에 대한 내용이 소개된다. 또 올해 개선내용을 중심으로 전자정부 지원 사업 관리방안과 정보화사업 발주제도에 대한 안내가 진행될 예정이다.

최장혁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은 “전자정부지원사업 추진을 통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신기술 기반의 디지털 정부혁신을 완성하겠다”며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의 참여 확대를 위해 하도급지킴이 실시, 제안서 보상 등 다양한 노력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신재희 기자  jaeheeshin@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