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모든 주민 마스크 착용 의무화
북한, 모든 주민 마스크 착용 의무화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8.0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당국이 코로나19 유입, 확산을 막기 위해 전 주민들에게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의무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조선중앙통신

북한이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한 비상방역 조치의 일환으로 모든 주민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각급 비상방역 지휘부들을 비롯한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 당 중앙의 지시를 정확하게 집행하기 위한 사업을 적극 진행하며 강한 규율을 세우고 있다고 8월 3일 보도했다.

7월말 북한은 북한이탈주민의 개성시 진입과 관련해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한다고 밝힌 바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며 체온재기, 손소독을 비롯한 방역 규정들을 준수하는데서 강한 규율을 세우고 하나같이 움직이도록 서로 방조하고 통제하는 사회적 질서가 더욱 확립되고 있다”며 “최대비상체제에 맞는 선제적이며 즉시적인 방역조치들이 엄격히 실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국가적으로 개성시에 대한 완전 봉쇄와 함께 물자 보급이 최우선 사업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최대의 긴장상태에서 개성시민들에 대한 검병검진과 의학적 감시가 강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국경과 분계선, 해안 지역들에서 악성 바이러스가 유입될 수 있는 바늘구멍만 한 공간도 모조리 앞질러가며 찾아내 철저히 차단봉쇄, 관리하기 위한 조치들이 강구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수출입품검사검역부문의 관계자들은 납입물자들에 대한 검사검역과 소독에서 방역규정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고 한다.

또 전국적 범위에서 북한의 모든 주민들에 대한 검병, 검진을 진행해 발열자와 이상 증상이 있는 대상들을 빠짐없이 파악하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사업이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조선중앙통신은 또 전국 주요 지점의 방역 초소들이 유동하는 인원과 물자, 차량들에 대한 소독 및 검역검진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부문과 단위들에서는 장마철 조건에 맞게 강하천과 수원지들의 수질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바다출입규율을 엄격히 지키고 물에 떠다니는 물체에 대해 방역규정대로 처리하기 위한 사업을 보다 강도높이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