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남북의 시계가 다시 돌아가길”
문재인 대통령 “남북의 시계가 다시 돌아가길”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9.19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맞아 남북 대화와 협력이 다시 진행되길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9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그는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맞았다”며 “2년 전 평양 능라도 경기장에서 15만 평양 시민을 만났다. 분단 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처음으로 북녘 동포들 앞에서 연설했고, 뜨거운 박수도 받았다.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의 한반도를 선언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군사 분야에서 구체적이고 실천적인 합의를 이뤘고 판문점 비무장화와 화살고지에서의 유해발굴로 이어지며 이후 남북 간 무력충돌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평화를 바라는 국민들의 소망과 국제사회의 지지가 없었다면 불가능했던 일들”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 그 감격은 생생하건만 시계가 멈췄다”며 “합의가 빠르게 이행되지 못한 것은 대내외적인 제약을 넘어서지 못했기 때문이다. 비록 멈춰 섰지만 평화에 대한 우리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9·19 남북합의가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며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맞아 남북의 시계가 다시 돌아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