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서해 실종 공무원 북한군에 피살"
국방부 "서해 실종 공무원 북한군에 피살"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9.24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상에서 실종됐던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피살된 후 화장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일고 있다.

9월 24일 국방부는 공무원 A씨가 피살됐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 9월 21일 낮 13시경 소연평도 남방 1.2마일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1명이 실종됐다는 상황을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접수했다고 설명했다. 실종된 어업지도공무원 A씨는 지난 9월 21일 소연평도 인근 해상 어업지도선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수행 중이었다고 한다.

국방부는 군이 다양한 첩보를 정밀 분석한 결과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A씨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북한의 이런 만행을 강력히 규탄하고 이에 대한 북한의 해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남한 국민을 대상으로 저지른 만행에 따른 모든 책임은 북한에 있음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앞서 23일 공무원 A씨 실종 소식이 알려진 후 월북설, 표류설 등 각종 추측이 이어진 바 있다. 그리고 24일 국방부가 공식적으로 소식을 전한 것이다.

이번 사건으로 남북 관계는 더 경색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여당에서도 북한군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인 송영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북한군을 규탄하는 입장을 밝혔다. 송 의원은 “눈과 귀를 의심할 일이다. 백주대낮에 있을 수 없는 행위다”라며 “전투상황도 아니고 한밤 중도 아닌 대낮에 사람을 체포해서 심문했다면 그 이유가 월북이든, 표류이든 비무장 상태의 민간인임을 확인할 수 있었을 것이다. 국가기밀을 탐지하기 위한 스파이 행위를 했다고 의심되더라도, 심지어 전쟁 중에 잡힌 포로라고 하더라도 재판절차도 없이 현장에서 사살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비판했다.

송 의원은 “북측은 이에 따른 경위와 책임소재를 소상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며 “북한 당국의 이런 야만적인 살인행위를 강력하게 규탄하는 바이다. 당국 역시 북측에 이 사건에 대한 공동현장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강력하게 요청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