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서해 공무원 사망 유감이지만 국경지대 자위적 조치”
북한 “서해 공무원 사망 유감이지만 국경지대 자위적 조치”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10.30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남한 공무원의 서해 피살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북한은 이번 사건에 대해 유감이라는 뜻을 재차 밝히면서도 국경지대에서 발생한 자위적 조치라는 점을 강조했다. 북한은 이번 사건에 대한 남한 야당 등의 주장에 불편한 감정도 드러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0월 30일 “서해상에서 남측 주민이 사망한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한 때로부터 한 달이라는 시간이 흘렀다”며 이와 관련된 입장을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서해상에서 발생한 누구도 원치 않는 뜻밖의 불상사로 말미암아 남북 사이의 신뢰와 존중이 더 크게 허물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최고지도부의 의중을 담아 즉시에 사건전말에 대한 조사결과를 통보해주고 북측 수역에서 유감스러운 사건이 발생한데 대해 미안한 마음도 전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때로부터 우리는 서해해상의 수역에서 사망자의 시신을 찾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주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나 안타깝게도 아직 결실을 보지 못했다”며 “우리는 이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해당 부문에서는 앞으로도 필요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북한이 다시 유감과 사과의 뜻을 밝힌 것이다.

그러나 이번 사건의 원인과 관련해서는 자위적 조치였다고 항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사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우리가 남측에 할 소리가 없는 것은 아니다”라며 “역사를 보면 평화 상태에 있는 나라들 사이에도 국경에서 벌어진 크지 않은 사건을 놓고 치열한 총격전으로 확산된 실례들이 수없이 많았다. 하물며 남북 간에는 평화가 아닌 정전상태가 엄연히 지속되고 있고 이번 사건이 발생한 곳은 불과 불이 맞서고 있는 서해수역이였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당시 남측 주민이 어떤 의도로 수역에 불법침입했는지도 모르고 단속에 즉각 응하지 않는 상황에서 정상근무를 수행하는 군인들이 어떻게 대응하겠는가 하는 것은 남측에서도 헤아릴 수 있는 뻔한 이치”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그러나 우리는 뜻하지 않은 사고가 발생한 것인 만큼 현 남북관계 상황을 고려해 미안한 마음도 남측에 전달했으며 사건발생 이후 남측 내부에서 터져 나오는 각종 험담을 묵새기며 최대의 인내로 자제해왔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남측에 통지한바와 같이 서해상의 북측 수역에 불법 침입한 남측 주민이 단속에 불응하며 도주할 상황이 조성된 것으로 판단한 군인이 부득불 자위적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데 대해 알고도 남음이 있게 통보했다”며 “그래서 남측이 저들 주민이 북측 수역으로 간다는 것을 북측에게 사전통보라도 했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이같은 북한의 주장은 남한 정부가 발표한 공무원이 월북했다는 내용과는 배치된다. 북한은 공무원이 북한 수역에 들어간 의도를 알 수 없었고 도주하려는 의도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북한은 만약 남한 정부가 공무원이 실종됐을 당시 사실을 북한에 통보했다면 이런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원망도 나타냈다.

북한은 이번 사건에 대한 야당 등의 비판을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애당초 사건의 전말에 대한 이성적인 판단과 올바른 해결책을 강구하려는 기미는 찾아볼 수 없고 오직 동족에 대한 불신과 적대감을 조장시키고 현 당국의 무능력을 타매하는데 필요한 빌미를 끄집어내고 부풀리는 것에만 혈안이 돼 날뛰고 있다”고 “보수패당의 분별없는 대결망동이 더 큰 화를 불러올 수 있다는데 대해 앞질러 경고한다”고 주장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