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씨름 유네스코 무형유산 남북 공동 등재 기념식 진행
문화재청, 씨름 유네스코 무형유산 남북 공동 등재 기념식 진행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2.17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은 한국문화재재단, 대한씨름협회와 공동으로 ‘씨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남북 공동 등재 기념식’을 20일 오후 1시 장충체육관에서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기념식은 씨름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남북이 공동으로 등재된 것을 축하하기 위한 자리다. 씨름은 지난 11월 26일 모리셔스에서 열린 제13차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남북의 공동 유산으로 인정되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된 바 있다. 

기념식에서는 남북 공동등재를 기념하는 씨름 시연과 축하 공연이 펼쳐진다. 영상 자료와 시범단이 펼치는 남북 씨름기술 시연에서는 분단의 세월 동안 남과 북에서 ‘같지만 서로 다르게’ 전승되어온 씨름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축하공연은 명창 ‘김영임’의 전통 판소리 공연과 가수 ‘마마무’의 무대, 오고무와 농악대의 공연까지 더해진 축하마당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이 외에도 역대 천하장사를 포함한 여러 문화·체육계 인사들도 참여해 남북 공동등재의 기쁨을 함께 나눈다.

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에서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씨름’ 특별전을 오는 20일부터 2019년 1월 20일까지 개최한다. 

국립무형유산원 누리마루 1층 전시실(전라북도 전주시)에서 펼쳐지는 이번 전시는 씨름의 과거‧현재‧미래를 주제로 펼쳐진다. 역사 기록 속의 씨름, 세시풍속과 씨름, 옛그림 속 씨름, 옛이야기와 씨름, 북한의 씨름, 세계가 즐기는 우리 씨름 등 전시를 만나볼 수 있다. 전시 관람은 무료이며 매주 월요일 휴관한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