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단거리 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
“북한 단거리 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5.09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5월 9일 오후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동해 방향으로 발사했다. 이는 지난 4일 발사에 이은 추가 조치다.  

합동참모본부는 “9일 오후 4시 29분과 4시 49분경 평안북도 구성 지역에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 발사체 각각 1발 씩 2발을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또 “추정 비행거리는 각각 420여km, 270여km"라며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합참은 "현재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발사에 대비해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4일 북한은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10에서 20여 발을 발사한 바 있다. 당시 발사체는 240밀리미터와 300밀리미터 방사포와 신형전술유도무기 등이 포함돼 있었고 비행거리는 70km에서 240여km 가량으로 분석됐다. 이중 신형전술유도무기를 놓고 미사일인지 발사체인지 논란이 됐다. 한국 정부는 말을 아끼며 발사체라고 언급했지만 전문가들은 미사일로 추정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이 추가로 미사일을 발사함에 따라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과 논란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정부가 북한에 식량지원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가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