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평화경제로 '새로운 한반도' 문 열겠다”
문 대통령 “평화경제로 '새로운 한반도' 문 열겠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8.15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8월 15일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남북 협력을 통한 평화경제 구축하는데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임기 내에 북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반드시 이뤄내겠다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8월 15일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회 광복절 경축식에서 “평화로 번영을 이루는 평화경제를 구축하고 통일로 광복을 완성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경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위에 북한이 핵이 아닌 경제와 번영을 선택할 수 있도록 대화와 협력을 계속해나가는 데서 시작한다”며 “최근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불구하고 대화 분위기가 흔들리지 않는 것이야말로 우리 정부가 추진해온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큰 성과”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말 판문점 회동 이후 3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북미 간의 실무협상이 모색되고 있다. 아마도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구축을 위한 전체 과정에서 가장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다. 남·북·미 모두 북미 간의 실무협상 조기개최에 집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불만스러운 점이 있다 하더라도 대화의 판을 깨거나 장벽을 쳐 대화를 어렵게 하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도 밝혔다. 불만이 있다면 그 역시 대화의 장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논의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그에 따른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남북 협력에 대한 전망도 소개했다. 그는 “IMF는 한국이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며, 2024년경 1인당 국민소득 4만 불을 돌파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여기에 남과 북의 역량을 합친다면 각자의 체제를 유지하면서도 8000만 단일 시장을 만들 수 있다. 한반도가 통일까지 된다면 세계 경제 6위권이 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2050년경 국민소득 7~8만 불 시대가 가능하다는 국내외 연구 결과도 발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와 통일로 인한 경제적 이익이 매우 클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다”며 “남과 북의 기업들에게도 새로운 시장과 기회가 열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도 경제건설 총노선으로 국가정책을 전환했고 시장경제의 도입이 이뤄지고 있다. 국제사회도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경제성장을 돕겠다고 약속하고 있다. 북한을 일방적으로 돕자는 것이 아니다. 서로의 체제 안전을 보장하면서 남북 상호 간 이익이 되도록 하자는 것이며, 함께 잘 살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경제를 통해 우리 경제의 신성장동력을 만들겠다”며 “평화경제에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을 쏟아 부어 새로운 한반도의 문을 활짝 열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분단을 극복해낼 때 비로소 우리의 광복은 완성되고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가 될 것”이라며 “북한이 미사일을 쏘는데 무슨 평화경제냐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우리는 보다 강력한 방위력을 보유하고 있다. 우리는 예의주시하며 한반도의 긴장이 높아지지 않도록 관리에 만전을 다하고 있지만 그 역시 궁극의 목표는 대결이 아니라 대화에 있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임기 내에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확고히 하겠다고 다짐한다며 그 토대 위에서 평화경제를 시작하고 통일을 향해 가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늦어도 2045년 광복 100주년에는 평화와 통일로 하나 된 나라(One Korea)로 세계 속에 우뚝 설 수 있도록 그 기반을 단단히 다지겠다고 약속한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