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내각 “과학기술 위력으로 모든 문제 풀어나가야”
북한 내각 “과학기술 위력으로 모든 문제 풀어나가야”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1.01.18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경제를 총괄하는 내각이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4차 회의에서 과학기술을 통해 새로운 5개년 계획의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로동신문은 1월 17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진행된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4차 회의에서 진행된 내각사업보고 내용을 18일 보도했다.

내각은 “새로운 5개년 계획의 높은 목표를 수행하기 위한 가장 확실한 방도는 당 정책적 요구대로 과학기술을 틀어쥐고 그 위력에 의거해 모든 문제를 풀어나가는데 있다”며 “새로운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수행에서 나서는 과학기술적 문제들을 적극적으로 풀어나가며 핵심적이며 선진적인 첨단기술개발을 촉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내각은 과학기술발전에 대한 국가의 통일적 지도와 전략적 집중성을 보장하며 과학기술적 문제들에 대한 국가적인 심의체계를 엄격히 세워 자금을 낭비하고 국가발전을 저해하는 현상이 없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과학자들의 애국심을 적극 불러일으키고 과학기술 부문의 10대 전망 목표에 예견된 연구과제들을 무조건 제기일내에 완성하기 위한 사업을 짜고 들어 과학기술이 나라의 경제발전을 선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내각은 지난 5년 간 활동도 반성했다. 내각은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목표를 수행하지 못한 결함의 원인은 내각을 비롯한 경제 부문 지도일꾼들이 당의 경제 전략을 무조건 철저히 관철하겠다는 투철한 사상관점과 혁명적인 일본새(일하는 자세)를 지니고 정면돌파전의 앞장에서 부닥치는 애로와 난관을 과감히 뚫고나갈 대신 조건 타발을 앞세우면서 패배주의에 빠져 눈치놀음과 요령주의를 부리는 현상들을 극복하지 못한데 있으며 낮게 세워진 인민경제 계획 수행에만 매달리면서 전략목표 수행을 거의나 중도반단한데 있다“고 주장했다. 중도반단은 시작한 일을 완전히 끝내지 아니하고 중간에 흐지부지함을 뜻한다.

내각은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을 과학적인 타산에 기초해 전망성 있게 바로세우지 못하고 경제 사업을 견인하는 과학기술발전에 힘을 넣지 못했으며 불합리한 경제사업 체계와 질서를 정비보강하기 위한 사업을 전략적 안목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추진하지 못한 것도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내각은 “나타난 결함은 나라의 경제 사업을 책임진 경제지도 일꾼들이 그릇된 사상관점과 무책임한 사업태도, 구태의연한 사업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나라의 경제발전과 인민생활향상에서 그 어떤 개선도 가져올 수 없다는 심각한 교훈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