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접경 지역 개발에 13조 투입
남북 접경 지역 개발에 13조 투입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2.07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남북 접경지역의 발전 기반 마련을 위해 13조2000억 원이 투자한다.

행정안전부는 접경지역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을 변경했다고 7일 밝혔다.

행안부는 지난 2011년 11개 부처가 참여해 접경지역에 대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지난 8년(2011~2018년) 동안 2조8000억 원을 투자해 관광자원 개발, 산업단지 조성, 교통기반(인프라) 확충 등 접경지역을 개발했다.

이번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 변경은 새로운 정책수요를 반영하고 계획의 실행 가능성을 제고하여 접경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됐다. 남북관계 개선, 국가균형발전, 지역일자리 및 활력제고 등 지난 8년 동안 변화된 국내외 정책 환경을 반영하고 당초 계획된 사업 중 타당성이 부족한 사업은 제외하고 주민이 원하는 사업을 신규 발굴하여 계획의 내실화를 도모했다고 행안부는 밝혔다.

변경된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은 생태 및 평화 관광 활성화, 생활 SOC 확충 등 정주여건 개선, 균형발전 기반구축, 남북 교류협력 기반조성 등 4대 전략, 10대 과제에 따라 추진된다.

2030년까지 225개 사업에 13조2000억 원(국비 5조4000억 원, 지방비 2조2000억 원, 민자 5조6000억 원)을 투입해 접경지역을 한반도의 생태, 평화벨트 중심지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생태 및 평화 관광 활성화를 위해 108개 사업이 3조 원 규모로 추진된다. DMZ(비무장지대) 인근에 도보여행길을 조성해 관광코스로 개발한다. 또 자연, 생태가 잘 보존된 한탄강 주변 주상절리 협곡을 감상할 수 있는 접경지역 대표 생태체험공간이 조성된다. 지형, 지질학적으로 가치가 높은 양구 펀치볼 지역을 감상할 수 있는 하늘길(곤돌라)과 전망대가 조성된다. 이와 함께 국방개혁에 따라 발생되는 폐 막사 등 군사시설을 활용한 병영 체험공간이 조성된다.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확충 등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42개 사업이 1조7000억 원 규모로 진행된다. 권역별 거점에 민군이 함께 문화, 체육, 복지시설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복합커뮤니티센터가 대폭 확충된다. 도시가스 미 공급지역에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LPG(액화석유가스) 저장시설 및 공급관이 설치된다.

균형발전 기반구축을 위해서는 54개 사업이 3조4000억 원 규모로 진행된다. 중첩된 규제와 산업인프라가 부족한 접경지역에 산업단지를 조성해 균형발전 기반을 구축한다. 또 쇠락한 구도심 및 재래시장 주변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한 환경개선 및 기반시설이 확충된다. 지역 내 유휴 공간으로 청년 창업, 창작공간을 제공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지역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남북 교류협력 기반조성을 위해 21개 사업이 5조1000억 원 규모로 진행된다. 열악한 도서, 접경지역의 접근성을 개선하고 향후 남북 교류‧협력을 대비한 교통망이 확충된다. 경원선 남측구간 복원과 연계해 남북 간 동질성 회복과 범국민적 교류 활성화를 위한 남북교류 거점이 조성된다.

변경된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은 타당성검토, 상위계획과의 연계, 군부대 협의 등 사전절차를 이행 후 단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번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 변경이 접경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접경지역에 대한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