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DMZ 보존 마스터플랜 수립 정부에 건의
경기도, DMZ 보존 마스터플랜 수립 정부에 건의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3.20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남북 공동 DMZ 보존관리를 위해 중앙정부 차원의 마스터플랜 수립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경기도는 최근 DMZ 보존관리 남북공동추진을 중앙정부 정책과제로 포함시켜달라고 건의했다.

NK경제가 입수한 경기도 문건에 따르면 

경기도는 DMZ 보존관리 마스터 플랜 수립을 건의했다. 무분별한 개발추진으로 소중한 문화유산 및 자연유산이 파괴되지 않도록 중앙정부 차원에서 DMZ을 선제적으로 보호조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남북이 공동으로 DMZ 보존을 추진하기 위한 협력 및 교류방안을 마련해 줄 것도 전의했다. DMZ 내 문화유산 및 자연유산이 남북으로 분포돼 있어 보존가치 발굴, 조사 등을 위해 남북공동 추진이 필요하는 것이 경기도의 설명이다.

이에 경기도는 DMZ보존을 위한 남북공동 협력이 필요함에 따라 중앙정부 차원의 북한과 접촉 및 협력을 추진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기도는 이재명 지사의 공약사업으로 DMZ 세계유산 등재를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국방부 등과 협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또 북한과 협력을 위해서는 통일부와도 협력해야 한다. 경기도는 이를 고려해 중앙정부 차원의 DMZ 보존 대책을 건의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경기도는 DMZ일원이 20세기 국제이데올로기 냉전(Cold War)의 상징이자 냉전시대 유적이며, 마지막 분단국가의 전쟁상처가 남아있어 보호해야 할 가치가 높다고 설명했다. 또 DMZ 내 동부지역(원시림 보존), 서부지역(습지, 초지, 천이초기의 2차림, 조림지) 등에 희귀 식물과 세계적인 멸종위기종 두루미, 저어새 등 다양한 자연생태계가 존재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